5 July ― 31 July 2017

Tue―Sun 12pm~6pm
Mon & Public holidays Closed

기획: 김상진(out_sight)
그래픽 디자인: BOWYER
번역: 김지우
촬영: 아웃사이트

본문


글_김상진(out_sight, 디렉터)

   


  고길숙의 작업은 일상의 인간관계 속에서 침묵되는 (혹은 침묵되기를 원하는)어떤 은폐된 보편성을 노출시킨다. 진행되는 퍼포먼스의 서사 속에서 드러나는 그것의 형태는 일정한 지점에서 고통으로 응결되어진다. 그리고 이것은 드러난 표현으로서의 고통이 아닌 관계의 항구적 전제로서의 고통이다.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 고통은 단지 극적인 절규나 슬픔, 분노 등 만으로는 대변되어 질 수 없으며 기쁨 곁에 항시 존재하고 침묵하는 것이다. (물론, 고통의 곁에서 침묵하는 것은 기쁨이 될 것이다) 사실 일상의 자연스러운 관계들은( 정상적 범주의 )문화적, 사회적으로 정당화된 위상 차의 미묘한, 때로는 적극적인 폭력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물리적 폭력 혹은 폭언 등과 같이 명백한 폭력의 기호분류(게다가 이것의 위법성은 시대와 상황에 따라 상이하다)에 등록되지 못한 수많은 권력과 폭력의 구조들은 정상의 범주에서 일반적 관계양식에 내재되어 진다. 이러한 양식의 관습적 반복은 곧 대부분의 이들이 구조를 본연의 것으로 인식하게 만들지만 어떤 이들(예를 들면, 이방인의 뫼르소같은)에게 이것은 폭력은 없었지만 고통은 존재하는 시간으로 경험되어진다.

 

  이러한 작업들은 고길숙이 자신의 실제 인간관계 속에서 느껴진 힘(권력 혹은 감정)의 구조들을 퍼포먼스의 스크립트로 도식화하면서 시작되는데, 대부분 두 출연자간의 관계는 물리적 매개체에 전적으로 종속되어 있으며 행위의 도식은 보통 일방 혹은 쌍방으로 불편함(혹은 사소한 고통)을 일으키는 과정의 반복으로 이루어진다. 도식의 구성은 전적으로 작가의 주관적 해석과 은유로 이루어질 뿐이지만 이러한 과정은 고길숙이 관계 속에서 발견된 자신을 객체화시킴으로서 어느정도 정당화되어진다. unnecessary offering II 에서 작가는 무표정하게 식물을 정성껏 관리하고 스스럼없이 직접 섭취한다. 그리고 곧 식물은 뜯겨져 나간다. 이것은 자신이 단순히 관계의 희생자로서의 주인공이 아닌 재현된 도식의 에이전트임을 선언하는 지점이며, 에이전트 간의 관계(서사성이 제거되어져버린)는 상호적 폭력(고통)의 교환이 일상적 전제임을 선언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녀의 도식은, 전극에 의해 반복해서 다리를 움직이는 실험실의 개구리처럼, 행위로부터 은폐된 고통의 보편성을 하나의 자극으로 추상화한다.

 

  그녀의 작품 속 관계의 구조는 어딘가 저 유명한 Marina Abramović & Ulay 의 초기작들과 유사하게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실질적으로 고길숙의 작업은 이 위대한 선배들의 형이상학적 드라마의 대척점에 위치한다. 아름답고 잘생긴 서구의 엘리트들이 이끌어내는 행위구조의 극적인(마치 고전주의와도 같은) 도상화는 고길숙의 작업 속에 존재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녀의 작업은 주변화 되어진 생활형 CCTV(혹은 블랙박스)의 느낌에 가깝다. 스크립트를 수행하는 출연자들은 매혹적인 앵글로 조명되어지지 않는 일반인 혹은 이방인(게다가 동양인)일 뿐이며 게다가 그들의 동작과 표정은 무심하다 못해 어색해 보인다. 그들은 충실히 움직이지만 사실 사연없는 기계처럼 수행한다. 그러니까 어딘가 어색해보이는 이 기계들은 저 선행자들의 작업처럼 훌륭히 공격하거나 방어하지 않는다. 그저 일상적으로 작동할 뿐이다. 그것으로 중앙집권적 계몽 신화의 구축과 은폐되어진 주변화의 대조가 일어나게 된다. 그러므로 어디까지나 그녀의 작업으로부터, 망각되어졌던 고통들을 혹은 고통이라 불리워지지 못한 어떤 감정들을 상상하는 일은 작품 속 관계의 당사자가 아닌 관람자의 몫이 된다.

     


* 작품을 위한 추가 정보

1. unnecessary offering Ⅰ 에서 그녀의 옷속에 토마토를 집어넣는 여인은 그녀의 실제 시어머니이다.
2. sweet words 에서 초콜릿을 얼굴에 바르는 출연자는 그녀의 실제 남편이다.
3. In a Hotelroom 의 출연자들은 그녀의 남편과 시부모님들이다.




Gilsuk Ko Solo Exhibition: Comfort Distance

Text by Sangjin Kim (out_sight)



Gilsuk Ko’s work exposes the concealed universality which is silenced (or wants to be silenced) in everyday human relationships.  Revealed in the narrative of the performance, its form is condensed into pain at a certain point. And this refers to pain as a constant premise in relationships, rather than as an outward expression. In one’s relationship with another, pain cannot merely be represented as extreme despair or sadness, anger, and such, it always exists and keeps silent beside joy. (Of course, what keeps silent beside pain would be joy) The truth is, the casual relationships in everyday life (of the normal kind) consist of subtle, at times active, violence which are status differences that are culturally, socially justified. But countless structures of authority and violence, having failed to be classified as clear acts of violence like physical violence or the use of abusive language (besides, the illegality of these depend on the time and circumstance), become inherent in the everyday relationships of the normal kind. The customary repetition of such patterns soon allow the majority to perceive the structure as being natural, but for some (like Meursault in The Stranger, for example), it becomes an experience where there wasn’t any violence yet there was pain.


These works begin with Gilsuk Ko schematizing the structures of power (authority or emotion) felt in her actual relationships into scripts for the performance and for the most par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performers wholly depend on physical mediums, and the schematization of behaviors usually take place through repeating the process which causes discomfort (or minor pains) unilaterally or bilaterally. The scheme entirely consists of the artist’s subjective interpretations and metaphors but such a process is justified to a certain extent as Gilsuk Ko objectifies herself in her relationships with others. In unnecessary offering II, the artist looks after the plants with great care while keeping a straight face then does not hesitate to consume them herself. And the plants are soon torn away. This is the point where she declares that she is not simply to be considered the protagonist through being the victim in the relationship, but is in fact the agent in the reproduced scheme, and here she also declares tha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agents (where the narrative is taken away), the exchange of bilateral violence (pain) is the norm. And so her scheme, like the frog in the lab that repeatedly twitches its legs being struck with electricity, makes the universality of the pain which is hidden from the behavior become abstracted into a sort of stimulus.


The structure of the relationships in her work could be seen as somewhat resembling the early works of the famous Marina Abramović & Ulay, but Gilsuk Ko’s work is in diametrical opposition to  the metaphysical drama of these great predecessors. The dramatic iconography (like in classicism) of the behavioral structure induced by the beautiful and handsome elites of the West do not exist in the work of Gilsuk Ko. On the contrary, her work seems closer to the marginalized CCTVs(or dash cams) around us. The performers acting out the script are just ordinary people or strangers (Asians for that matter), and their movements and expressions seem uninterested, even awkward. They move diligently, but really just work like indifferent machines. So these somewhat awkward machines don’t attack or defend remarkably like the work of their predecessors. They merely operate routinely. This results in a contrast between the establishment of a centralist enlightenment myth and the concealed marginalization. So the act of imagining from her work the forgotten pains or certain emotions that were not called pain becomes the role of the viewer, rather than that of those who are actually experiencing the relationships in her work.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the works

In unnecessary offering I, the woman putting tomatoes into Ko’s clothes is Ko’s actual mother-in-law

In sweet words, the performer rubbing chocolate onto his face is Ko’s actual husband.

The performers of In a Hotelroom are Ko’s husband and parents-in-law.




comfort distance, 영상 퍼포먼스, 00:05:12, 2015<br />comfort distance, video performance, 00:05:12, 2015

comfort distance, 영상 퍼포먼스, 00:05:12, 2015
comfort distance, video performance, 00:05:12, 2015

acquaintance Ⅱ, 영상 퍼포먼스, 00:03:36, 2014<br />acquaintance Ⅱ, video performance, 00:03:36, 2014

acquaintance Ⅱ, 영상 퍼포먼스, 00:03:36, 2014
acquaintance Ⅱ, video performance, 00:03:36, 2014

sweet words, 영상 퍼포먼스, 00:07:13, 2015<br />sweet words, video performance, 00:07:13, 2015

sweet words, 영상 퍼포먼스, 00:07:13, 2015
sweet words, video performance, 00:07:13, 2015

unnecessary offering l, 영상 퍼포먼스, 00:04:09, 2016<br />unnecessary offering l, video performance, 00:04:09, 2016

unnecessary offering l, 영상 퍼포먼스, 00:04:09, 2016
unnecessary offering l, video performance, 00:04:09, 2016

unnecessary offering II, 영상 퍼포먼스, 00:07:21, 2016<br />unnecessary offering II, video performance, 00:07:21, 2016

unnecessary offering II, 영상 퍼포먼스, 00:07:21, 2016
unnecessary offering II, video performance, 00:07:21, 2016

In a Hotel room, 영상 퍼포먼스, 0:08:26, 2017<br />In a Hotel room, video performance, 0:08:26, 2017

In a Hotel room, 영상 퍼포먼스, 0:08:26, 2017
In a Hotel room, video performance, 0:08:26, 2017

The memories, 영상 퍼포먼스, 00:03:18, 2017<br />The memories, video performance, 00:03:18, 2017

The memories, 영상 퍼포먼스, 00:03:18, 2017
The memories, video performance, 00:03:18,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