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Dec ― 17 Dec 2017

Tue―Sun 12pm~6pm
Mon & Public holidays Closed

글: 강정호
포스터 디자인: Tomic Lee
후원: 서울문화재단
Artist: Jaehee Jung
Text by Jungho Kang
Poster Design by Tomic Lee
Supported by SFAC

본문


‘Unsmart’의 의미
글_강정호

     


정재희의 《Unsmart Objects》는 우리가 ‘스마트하다’고 규정을 내린 사물들의 생경한 이면을 드러내는 전시이다. 어둠 속에 무작위로 점멸하는 조명, 벽면에서 불현듯 울리는 벨 소리, 스크린 화면에 남아 있는 누군가의 지문. 전시장 구석에 놓여 있는 암호와 같은 숫자, 등, 이 전시가 관객에게 제시하는 것은 가시적인 대상이 아니라, 비가시적인 존재로부터 송신(送信)되는 신호이다. 전시장에 들어선 관객은 자신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 또렷이 인식하지 못한 채 불현듯 나타나는 시각적, 청각적 신호에 자극을 받게 된다. 관객은 자신에게 전달되는 빛과 소리가 전시장에 설치된 카메라와 휴대폰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미세한 시차를 두고 인지하게 된다. 그 제품(製品)들은 빛과 소리로 관객을 자극할 때에만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었다가 이내 어둠 속으로 가라앉는다.

 

보이지 않는 사물에 의해 ‘감각을 당하는’ 이런 상황에서 관객이 느끼는 감정은 아마도 낯섦과 불편함일 것이다. 전시장의 어둠은 대상의 식별을 어렵게 하고, 규칙 없이 점멸하는 카메라의 조명은 시선의 지속성을 깨뜨린다. 이처럼 ‘보는 주체’로서의 지위가 존중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관객은 눈을 가린 포로처럼 무력해져서 모습을 숨긴 존재들이 발산하는 소리에 노출된다. 그것은 차분히 귀를 기울이면, 휴대폰 벨 소리, 카메라 셔터 소리와 같이 익숙한 소리에 불과하지만, 빛에 의해 관객의 주의가 단속적으로 깨뜨려지는 공간 속에 그 소리는 처음 듣는 듯 생경하게 울린다. 전시장 중앙에 군집해 있는 카메라들은 시선 높이에서 빛을 터트린다. 광원(光源) 아래 스산하게 나타나는 삼각대의 중첩된 축대는 예측할 수 없는 빛의 점멸 때문에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무엇이 된다. 카메라들은 관객과 비슷한 신장과 체적을 지닌 어떤 존재로서 관객을 바라본다. 그들은 ‘보는 주체’로서 이 공간의 가시성을 관장한다.

 

‘언캐니(uncanny)’라는 단어가 자연스레 떠오르는 두서없는 상황에서 관객의 발길은 ‘보는 행위’가 안정적으로 허용되는 두 지점으로 기울게 된다. 그 가운데 하나는 광고판이 밝혀진 벽면이고, 다른 하나는 조명을 받은 악보대가 놓여 있는 구석이다. 관객이 광고판에서 보게 되는 것은 휴대폰의 스크린의 평범한 이미지이다. 광고판 자체도 휴대폰 대리점에서 흔히 접하는 박스 형식이라 새로울 것이 없다. 그러나 이 광고판은 표면에 침투한 이질적인 요소 때문에 일반적인 광고판에서 비켜나게 된다. 그 요소는 처음에는 희뿌옇게 돋아난 얼룩처럼 느껴지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지럽게 겹쳐 있는 손자국이고 지문이다.

 

마치 전시장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사건의 배후에 있는 존재를 밝히는 것 같은 인상을 주는 그 광고판은 기묘하게도 CF나 광고사진을 통해 항시 접해 왔던 휴대폰의 ‘스마트한’ 이미지와 ‘지금 여기’에서 주머니 속에 넣고 만지작거리고 있는 실재 휴대폰의 얼룩진 이미지를 비교하게 만든다. 아마도 이 시점에서 민감한 몇몇 관객은 자신의 휴대폰을 꺼내서 유심히 들여다볼 것이다. 이때 그 관객은 광고판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휴대폰이 일반적인 휴대폰에서 미묘하게 비켜나 있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여기서 휴대폰에게 부여되어 있는 ‘스마트하다’는 규정은 자연스럽게 철회된다. 하지만 이 사물의 ‘스마트하지 않음’이 어떤 의미로 나아가는지는 아직 파악할 수 없다.

 

관객은 이제 자신의 수중에 낯설게 나타난 ‘스마트 하지 않은 사물(Unsmart Object)’을 들고 악보대로 향한다. 전시장의 분위기와 마찬가지로 비밀스러운 모습의 악보대 위엔 일련의 숫자기 인쇄된 종이가 놓여 있다. ‘010’으로 시작되는 그 숫자들은 당연하게 휴대폰 번호로 인식되지만, 이 상황에서는 그저 낯설다. 관객은 자신이 손에 쥐고 있는 사물도, 악보대 위에 나타난 숫자도 무엇인지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른다. 이 사물은 스마트 폰 같지만 스마트 폰이 아니고, 이 숫자는 전화번호 같지만 전화번호가 아니다. 이 장소에서도 관객은 ‘아니다’라는 부정(否定)만을 확인할 수 있을 뿐, 그러한 부정이 어떠한 새로운 규정으로 나아가는지 알지 못한다.

 

관객은 다시금 조성되는 생경한 상황에서 ‘그’ 사물에 ‘그’ 숫자를 기입하게 된다. 그리고 전시장의 한 지점에 희미한 불빛과 함께 불현듯 울리는 수신음을 듣는다. 관객은 받을 사람이 없기 때문에 귀에 대지도 못하는 그 사물을 어정쩡하게 든 채로, 자신의 발신한 소리에 자극을 받게 되는 또 다른 관객의 모습을 어둠 속에서 관찰하게 된다. 이러한 순간 그 사람은 전시장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사건에 자신도 모르게 참여한다. 그는 ‘스마트하다’는 일방적인 규정 아래 자신의 쓸모에 종속된 객체로서 대했던 사물들이 모종의 주체성을 획득하여 ‘스마트하다’라는 규정을 철회하게 만드는 상황을 목격한다. 그리고 어쩔 수 없이 그러한 사물의 편에 속하게 된다. 전시장 곳곳에 놓여 있는 카메라와 휴대폰은 제 고유의 기능을 수행하지만, 그 기능의 지향은 인간의 쓸모와 무관하다. 그런 까닭에 이 전시장의 카메라와 휴대폰은 제 나름의 단독적인(singular) ‘있음’을 획득한다. 이러한 ‘있음’은 일방적으로 규정하고 취소할 수 있는 무엇이 아니다.

 

언캐니한 상황이 반복되는 이 전시에서 관객이 최종적으로 도달하게 되는 지점은 어쩌면 사물의 ‘있음’과 사람의 ‘있음’ 사이에 이루어지는 평온한 공명일 수도 있다. 물론 이러한 공명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이 전시에 준비되어 있는 낯섦의 신호가 관객이 지니고 있는 통념의 약한 고리를 끊어야 한다. 정재희의 《Unsmart Objects》는 그러한 평온한 공명의 가능성을 진지하게 시험하고 있다.


 

 

 

The Meaning of ‘Unsmart’

Text by Jeongho Kang 



Jaehee Jung’s Unsmart Objects is an exhibition which reveals the unfamiliar side of objects that we have defined as being ‘smart’. Light that randomly flashes on and off in the dark, the sound of the bell that suddenly goes off from the wall, someone’s fingerprint that is left on the screen. The code-like number in the corner of the exhibition space, et cetera, what this exhibition presents to the audience is not a visible subject, but a signal transmitted from an invisible existence. The audience entering the exhibition space, without clearly perceiving what they are looking at, is stimulated by the suddenly occurring visual, auditory signals. The audience, within a few seconds, recognises the fact that the light and sound delivered to them come from the camera and mobile phone installed in the exhibition space. These products only clearly show themselves when they stimulate the audience with light and sound, then soon sink into darkness.


  In such a situation where they are ‘forced to sense’ by objects that they cannot see, the emotion that the audience feels is probably unfamiliarity and uneasiness. The darkness of the exhibition space makes it difficult to discern the subject, and the lighting of the camera which flickers without pattern breaks the constancy of one’s gaze. In such a situation where their status as the ‘seeing subject’ is not respected, the audience becomes exposed to the sound given off by the hidden figures having become helpless like a blindfolded hostage. Listened to calmly, they are merely familiar sounds such as mobile phone ringtones, camera shutters, but in a space where the audience’s attention is intermittently interrupted, the sound unfamiliarly rings out like it has not been heard before. The cameras clustered in the centre of the exhibition space flash out light at eye level. The overlapping legs of the tripods that spookily appear below the source of light become something unapproachable due to the unpredictable flickering of the light. The cameras look towards the audience as certain figures with a similar height and volume as the audience. As the ‘seeing subject’, they control the visibility of this space.

 

In this confusing situation where the word ‘uncanny’ naturally comes to mind, the audience is led towards the two spots where the ‘act of looking’ is stably possible. One of them is the wall where the advertising board is lit up, and the other is the corner where there is a music stand illuminated by light. What the audience sees on the advertising board is a common image of a mobile phone screen. There is also nothing new about the advertising board itself as it is the box type that one commonly comes across in mobile phone shops. But this advertising board is distinguished from a normal advertising board by an alien feature that has infiltrated its surface. At first, the feature seems like a white, cloudy stain that has developed but observed closely, it is chaotically layered handprints and fingerprints.

 

Giving the impression that it is exposing the figure behind the event taking place in the exhibition space, the advertising board strangely makes one compare the ‘smart’ image of the mobile phone that one had constantly come across through TV commercials or advertising images with the stained image of one’s actual mobile phone which one is fiddling with in one’s pocket. Probably at this point, several sensitive members of the audience will pull their phones out and take a good look at them. Then that audience witnesses how just like the advertising board, his or her phone is subtly different from a normal phone. Here, the definition that we impose on mobile phones of them being ‘smart’ is naturally withdrawn. But it is not yet possible to discern what meaning this object’s ‘unsmartness’ will proceed to take on.

 

Holding the ‘Unsmart Object’ which has appeared in their hands, the audience now heads to the music stand. On the music stand, which has an appearance as mysterious as the air of the exhibition space, is a paper on which a succession of numbers has been printed. Beginning ‘010’, the numbers are obviously recognised as mobile phone numbers, but in this situation they just seem strange. The audience faces a situation where they cannot be certain about what the object that they are holding in their hands is, or what the number that appears on the music stand is. The object seems like a smart phone but is not a smart phone, this number seems like a phone number but is not a phone number. At this point as well, the audience can only confirm the negative, that it is ‘not’, without knowing what new definitions such a negation leads to.

 

The audience, in the unfamiliar situation that is again created, enters ‘that’ number into ‘that’ object. And with the faint light from a point in the exhibition space, they hear the ringtone suddenly going off. Awkwardly holding that object which they cannot even put to their ear because there is no one to answer, the audience observes in the dark the sight of another member of audience stimulated by the sound that they have sent out. In such a moment, that person unconsciously participates in the event that is taking place in the exhibition space. The person witnesses a situation where the things which one had treated as objects dependent on their usefulness to one under the unilaterally imposed definition of them being ‘smart’ come to acquire a certain subjecthood and make one withdraw the prescribed definition that the objects are ‘smart’. And one has no choice but to join the side of such objects. The cameras and mobile phones around the exhibition space fulfill their unique function, but the pursuit of that function has no relevance to their usefulness to humans. That being so, the cameras and mobile phones in this exhibition space acquire their own singular state of ‘being’. Such a state of ‘being’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defined and withdrawn unilaterally.

 

In this exhibition where uncanny situations repeatedly occur, the point which the audience eventually arrives at is perhaps a peaceful harmony created between an object’s state of ‘being’ and a person’s state of ‘being’. Of course, for such a state of harmony to be reached, the signal of unfamiliarity that is prepared in this exhibition must break the fragile links of convention. Jaehee Jung’s Unsmart Objects seriously tests the possibility of such a peaceful harmony.

 

Artist: Jaehee Jung
Text by Jungho Kang
Poster Design by Tomic Lee
Supported by SFAC

Present, DSLR 카메라, 삼각대, 아두이노, 185 x 150 x 150 cm, 2017<br />Present, DSLR Cameras, Tripods, Arduino Boards, 185 x 150 x 150 cm, 2017

Present, DSLR 카메라, 삼각대, 아두이노, 185 x 150 x 150 cm, 2017
Present, DSLR Cameras, Tripods, Arduino Boards, 185 x 150 x 150 cm, 2017

누군가의 쿠키, 2017, 지문 채취용 분말을 묻힌 스마트폰을 스캔한 이미지, LED 라이트 패널,  87 x 62 x 4 cm<br />Someone's Cookies, 2017, Scanned Image of a Smartphone Dusted with Fingerprint Powder, LED Light Panel, 87 x 62 x 4 cm

누군가의 쿠키, 2017, 지문 채취용 분말을 묻힌 스마트폰을 스캔한 이미지, LED 라이트 패널, 87 x 62 x 4 cm
Someone's Cookies, 2017, Scanned Image of a Smartphone Dusted with Fingerprint Powder, LED Light Panel, 87 x 62 x 4 cm

Unsmart Phone Orchestra, 2016, 스마트폰, 전화번호가 적힌 악보, 보면대, 보면대 조명, 가변크기<br />Unsmart Phone Orchestra, 2016, Smartphones, sheet music written as phone numbers, music stand, music stand light, dimensions variable

Unsmart Phone Orchestra, 2016, 스마트폰, 전화번호가 적힌 악보, 보면대, 보면대 조명, 가변크기
Unsmart Phone Orchestra, 2016, Smartphones, sheet music written as phone numbers, music stand, music stand light, dimensions variable